Strict Standards: Non-static method Soojung::addReferer() should not be called statically in /home/lifthrasiir/sites/sapzil.info/soojung/settings.php on line 79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lifthrasiir/sites/sapzil.info/soojung/settings.php:79) in /home/lifthrasiir/sites/sapzil.info/soojung/classes/Counter.class.php on line 63

Strict Standards: Non-static method Entry::getEntry() should not be called statically in /home/lifthrasiir/sites/sapzil.info/soojung/entry.php on line 51

Strict Standards: Non-static method Soojung::entryIdToFilename() should not be called statically in /home/lifthrasiir/sites/sapzil.info/soojung/classes/Entry.class.php on line 182

Strict Standards: Non-static method Soojung::queryFilenameMatch() should not be called statically in /home/lifthrasiir/sites/sapzil.info/soojung/classes/Soojung.class.php on line 55
TokigunStudio3 | 블로그: 네이버 블로그 논쟁에 한 소리

내용으로 바로 넘어 가기


TokigunStudio3

1 / 3283   


더 이상 이 블로그는 운영되지 않습니다. 새 블로그로 가 주세요.

네이버 블로그 논쟁에 한 소리

2004/10/20 PM 10:35 | 깊은 생각 | 2 comments | 0 trackbacks | AllBlog: vote, to pocket

펌질이 별로 도움 될 짓이 아니라는 건 뭐 잘 알려진 사실이니 생략하자. 그리고 네이버 블로거들 중 일부가 펌질을 많이 한다는 것도 맞는 말이고, 네이버 블로그 서비스 자체가 그것을 권장...한다고나 할까, 그런 것도 사실이다. 거기까진 좋다 이거다. 근데 그렇다고 해서 네이버 블로거들을 욕할 수 있을까? 사람들은 블로그를 이렇게 저렇게 정의하지만 사실 블로그 표준 같은 게 있는 것도 아니고 어디까지나 추상적인 문제에 불과한 게 아닌가?

개인적으로 "블로그의 최소 요소"를 시간 순으로 정렬되는 포스트(order by time desc...라고 생각하면 편할 듯)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런데 이렇게 따지면 일기도 (손으로 쓰는) 블로그이고, irisnx 같은 걸로 옛날 사람들이 많이 쓰던 일기장도 블로그가 아닌가? 아.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말할 수도 있겠다. rss 같은 feeding url과 트랙백 기능은 어디로 갔냐고. 근데 트랙백은 six apart가 만들기 전에는 없었기 때문에 (그 전에도 엄연히 블로그는 존재했다고 말할 수 있잖는가) 당연히 빠져야 정상이고, feeding url은 결국 "구독을 쉽게 하기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기 때문에 이것도 빠지는 게 옳다고 본다. 그러면 우리가 생각해 왔던 전통적인 블로그의 정의는 완전히 깨지게 된다 -- 블로그는 web-log일 뿐만 아니라, 우리 생활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는 (비록 오프라인이지만) 매체인 것이다. 트랙백과 feeding url은 그 매체를 손쉽게 사용하고 확장하기 위한 extension일 뿐, 블로그 자체가 그것으로 구속될 이유가 없다. (종종 우리는 트랙백 없는 블로그를 "반쪽 블로그"라고 부르곤 하지만... 이 말에 어폐가 있는 이유가 여기서 나온다.)

자. 다시 돌아가 보자. 네이버 블로그는 블로그로서의 기본적인 기능은 모두 갖추고 있다. 내가 말한 최소 요소인, "시간 순으로 정렬되는 포스트"는 당연히 갖추고 있고, 거기에 우리가 보통 말하는 "표준 블로그의 요소"에 속하는 트랙백과 rss를 (조금 맘에 안 들게나마) 지원하고 있다. 비록 파폭 같은 Non-MSIE 브라우저에서 좀 뭣같이 나오기는 할 망정 아예 안 보이는 건 아니다. (그들 입장에서는 MSIE 사용자가 절대 다수니... 어찌 보면 다행이라 할 수도 있겠다. 물론 접근성 면에서는 고칠 점이 많지만 그렇다고 블로그가 아닌 건 아니잖나) 펌질이라는 게 분명 별로 좋을 게 없다는 건 맞고, 네이버 블로그의 시스템에서는 그 안에서의 "펌"을 간단하게 해 주는 장치도 있기는 하지만, 저작권 문제가 없다면 사실 그 펌이 문제가 될 건 없다. (그리고 내가 알기로 펌 허용 여부도 선택 가능한 걸로 안다. 맞나?) 그러면 블로그 자체의 문제는 (고쳐야 할 부분이 분명히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 사라진다. 그럼 남는 건? 블로거 자신의 문제 밖에 안 남잖는가. 그러면 우리가 그걸 씹을 필요가 있나?

네이버 블로거들의 "펌 문화"는 분명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 별로 좋아 보이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런 논쟁이 되풀이되는 것도 별로 보기 좋은 건 아니다. 적어도 그들 나름의 문화에 하자가 있는 것도 아니고, 영양가가 없을 망정 그들 사이에서는 충분히 허용되고 있는 거 아닌가. (네이버 바깥에서 펌을 한다거나 할 경우 물론 저작권을 충분히 숙지해야 겠지만...) 그리고 "네이버 블로거들" 모두 싸잡아서 쓰레기라 하는 것도 별로 보기 안 좋다. (아니, 사실은 거꾸로 그런 말 한 사람을 씹을 생각도 하고 있다.) 거 참... 서로한테 안 좋은 소모성 논쟁, 이제는 끝낼 때가 되지 않았나.


...카테고리에서 볼 수 있듯이 헛소리. 맘에 안 들어도 가비얍게 넘어 가 주길. 물론 건전건강한 비판은 환영. (2005년 4월 28일 수정: 카테고리 변경 과정에서 이 글의 카테고리가 "헛소리"에서 "깊은 생각"으로 넘어 갔음을 알립니다. 음. 글 쓸때는 별로 안 그랬지만.)

TrackBack URL: http://sapzil.info/soojung/trackback.php?blogid=131

Comment: litconan (2004/10/22 AM 02:23)

펌 허용여부 선택하면 뭐합니까. 네이버 최첨단기술진이 위지윅으로 원본 고대로 드래그-복사가 가능하게 만들어 주셨는데.. 하려면 드래그를 막아주던가; 반쪽짜리 기능이에요.

Comment: 토끼군 (2004/10/22 PM 05:48)

litconan: 아. 그렇죠. -_-;;; 하긴 복사만 하면 장땡이니까.... 하지만 기본적으로 그 최첨단 기술진-_-이 기본적인 것을 얼마정도 했다는 건 변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펌질이란 게, 그들 사이에서는 이미 충분히 용인되고 있는 행동이니까요. (하지만 바깥에서의 펌질이라던지 하는 것은 당연히 다른 문제가 되겠죠.)

Copyright (c) 1995-2005, Kang Seonghoon (Tokigun).